숙취가 오래간다면 간 기능 이상을 생각해 보세요

건강정보

올해가 막 시작한 것이 엊그제 같은데 어느새 찬바람이 불어오는 시기가 된 만큼 다시금 1년이 지나가려 하네요. 이렇게 하루하루 나이를 먹어갈수록 이전에는 기운과 건강이 넘쳤는데도 불구하고 매일 아침 피로가 쌓여 괴로움이 많으며 동료나 친구와의 술자리 후 숙취로 인해 고생하는 경우도 많을 것입니다. 이처럼 과거의 자신과 비교하여 숙취로 인한 신체적 이상이 더 많으며 숙취 증세가 더 많다면 신체의 독소를 걸러주는 간의 기능 이상을 의심해볼 필요가 있습니다. 

 

사회생활을 하다 보면 동료들과의 회식이나 친구들을 만나는 경우 흔히 술자리를 가지는데 신체의 유독물질을 걸러주는 여과장치인 간에 이상이 있는 경우 신체 내부에 독소가 쌓이게 되며 노폐물이나 지방 등도 분해하는데 어려움이 많아 숙취로 인한 신체의 이상이 더 커질 것입니다.

 

그러니 이런 간 기능 이상으로 인한 숙취의 지속에 주의하시고 간의 건강 관리를 위해 일상에서 건포마찰을 해두는 것도 유용하며 간에 피로가 더 누적되는 과도한 음주도 지양하셨으면 합니다.